콘텐츠로 바로가기

교토의 즐길 거리

현지인만 아는 도시의 매력을 발견해보세요. 현지인이 추천하는 즐길 거리와 맛집을 확인하고 값진 팁을 얻어가세요.

Point of Interest
“삐걱거리는 마루로 유명 단정하면서도 화려한 이미지 시선을 끄는 벽화 니조성이라고도 불리는 세계문화유산! 1603년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장군의 숙소로 만들었다가 1626년에 증축한 것이 현재의 규모가 되었다. 정갈하면서도 화려한 외관과 아름다운 정원이 돋보이며, 산책하기에 좋다. 특히 침입자를 경계하기 위해 궁전의 복도는 걸어 다닐 때 삐걱대는 소리가 난다. 성 내부에서 사진촬영은 금지니 주의해야 한다.삐걱거리는 마루로 유명 단정하면서도 화려한 이미지 시선을 끄는 벽화 니조성이라고도 불리는 세계문화유산! 1603년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장군의 숙소로 만들었다가 1626년에 증축한 것이 현재의 규모가 되었다. 정갈하면서도 화려한 외관과 아름다운 정원이 돋보이며, 산책하기에 좋다. 특히 침입자를 경계하기 위해 궁전의 복도는 걸어 다닐 때 삐걱대는 소리가 난다. 성 내부에서 사진촬영은 금지니 주의해야 한다.”
297현지인의 추천
Buddhist Temple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 황금색 건물이 화려함 일본을 대표하는 아름다운 정원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금각사로 더 잘 알려진 킨카쿠지. 일본 소설가 미시마 유키오가 동명의 제목과 주제로 소설을 발간하고 요미우리 문학상을 받기도 했다. 1397년 건립된 오랜 역사를 가진 킨카쿠지는 3층의 누각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2층과 3층에 보이는 금박이 눈이 부시게 빛나기에 금각사라는 이룸이 붙여졌다. 쿄토에 킨카쿠지 이외에도 기요미즈데라나 긴카쿠지는 물론이고 워낙 많은 사찰이 아름드리 서있어 오히려 킨카쿠지는 명성에 비해 볼품이 없다고 할 정도. 하지만 흐드러지는 벚꽃과 붉게 타오르는 단풍이 함께 어우러지면서 금빛이 찬란하게 비추기에 계절만 잘 맞춰 온다면 아마 킨카쿠지가 가장 기억에 남을 듯 하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금각사 역시 입장권이 부적으로 되어 있어서 반드시 챙기자. 누각 내부로는 들어갈 수 없고 주변에서만 바라봐야 하지만 정원수와 연못 등의 운치가 좋아 쿄토의 필수 코스 중 하나이다. tip 코스가 짧은 편이다. 입장하자마자 보이는 줄을 서야 킨카쿠지 포토 스팟으로 갈 수 있다(다시 돌아갈 수 없으므로 꼭 먼저 찍고 구경할 것).”
250현지인의 추천
Shrine
“엄청난 크기의 붉은 도리이길이 유명 여우를 모시는 신사 영화 '게이샤의 추억'에서 아역이 등장하는 장면 영화 게이샤의 추억의 촬영지로도 유명하지만, 신사 곳곳에 여우가 있어 더욱 눈에 띄는 후시미이나리 신사. 붉은색이 인상적인 신사의 입구와, 들어서자마자 손을 씻는 약수터가 위치하고 있다. 여우의 또다른 이름이라고 불리우는 이 신사에는 곳곳에 여우의 조각과 동상, 기념품 등이 있는데 경건하지만 귀여운 모습이기에 친숙하다. 후시미이나리 신사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바로 도리이길! 타오르는듯한 붉은색 기둥들이 촘촘히 늘어서 있는 도리이길은 두 갈래로 올라가 신사 뒤 쪽의 산으로 이어져 있다. 왼쪽 도리이 길을 따라 올라가고 오른쪽 길을 따라 내려오는데, 내려올 때는 올라갈 때 보이지 않았던 글자들이 기둥들에 적혀져 있다. 영험할 것만 같은 신사의 기운을 받아서 내려와보자.”
263현지인의 추천
Buddhist Temple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쿄토 최고의 절경 야경이 아름다운 곳, 야간 개장 시 별도 입장권 필요 쿄토에서 가장 유명한 사찰인 기요미즈데라. 청수사로도 잘 알려져 있다. 주황빛 누각과 거대한 규모가 시선을 잡아 끈다. 현재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으로도 등재되어 있는 사찰로 오토와 폭포를 발견한 엔친 대사가 설립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요미즈데라 이름의 유례가 된 오토와 폭포는 황금의 물, 수명을 연장해주는 물이라는 전설이 있어 신성시 되온 것으로 현재 기요미즈데라 역시 쿄토인들에게 같은 의미를 갖고 있다. 규모가 워낙 크기 때문에 둘러 보기에는 한두시간으로는 역부족 하다. 건물 외곽만 둘러보자면 무료이지만, 본당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입장료를 내야한다. 또한 봄, 가을에는 벚꽃놀이와 단풍놀이를 즐기는 사람들도 많고, 야간 조명을 비춰주기도 한다. 기요미즈데라 안에는 찻집이 있는데, 일본에서는 사찰에서 찻집을 운영하는 게 일반적이다. 특히 기요미즈데라의 찻집은 매우 유명하여 반드시 들러야 하는 곳 중 하나. 화과자와 차를 한 잔 마시면서 기요미즈데라의 절경을 누려보는 것도 좋다. tip 낮에 입장하였을 경우 5시 30분 전에 퇴장해야 한다. 야간 개장을 보려면 다시 입장료를 내고 6시 30분에 맞추어 재입장을 해야 한다. 야간 개장 대기줄의 경우 금방 줄어드니 주변을 구경하다가 입장하면 된다(야간 개장 기간에 한함).”
312현지인의 추천
Palace
“일왕의 옛 거주지 12월까지 단풍이 가득한 곳 예약을 하는 것이 좋음 12월까지 단풍이 드리우는 예약필수 유적 쿄토에서 도쿄로 수도가 옮겨지기 전까지는 쿄토고쇼가 일왕이 거주했던 곳. 입궐하기 전에 기다리던 장소인 오쿠루마요세부터 일왕 즉위식이 열리던 시신덴 紫宸殿, 그리고 일왕이 거주했던 세이료덴 清涼殿까지 다양한 건물로 구성되어 있다. 무료이나 봄과 가을에만 개방을 하고, 예약하지 않으면 들어가기 힘들정도로 쿄토 방문객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을 둘러보는 곳이다. 방문 예정이라면 예약 필수. tip”
213현지인의 추천
Shrine
“쿄토에서 가장 오래된 신사 기온 마쓰리의 시작이 된 곳 오케라비 풍습이 이어짐 일본의 3대 마쓰리 중 하나인 기온 마쓰리. 기온 마쓰리가 시작하는 곳이 바로 야사카 신사이다. 야사카 신사의 창건과 관련된 이야기 중 눈에 띄는 것은 한반도에서 건너온 야사카가 설립했다는 설이다. 야사카 신사 이외에도 야사카노토 역시 같은 전설을 갖고 있다. 다른 사찰이나 신사에 비해서 작은 규모이지만 소박해 보이지만, 일본 전국에 있는 8만여개의 기온 신사의 총본산으로 그 의미는 매우 크다. 매년 7월 16일부터 시작하는 기온 마쓰리의 시작이기에 쿄토를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들를 수 밖에 없는 필수 명소. 바로 옆에 마루야마 공원이 연결되어 있다. tip 주말이 되면 신사 안에서 장이 열릴 때도 있다. 우리나라 바자회와 비슷하다. 매년 이벤트가 많이 열린다.”
179현지인의 추천
미술관
“You can know the history of various manga in Japan. We are busy with foreigners. There is also an open space, so the children are very happy!”
161현지인의 추천
Buddhist Temple
“At this place, you can see thousand statues of Buddha. They are so great. You will feel something mysterious there. Sanjusangendo is close to Kyoto National Museum, so you should go both.”
127현지인의 추천
Buddhist Temple
“This temple is one of the most famous temples in Japan. There are many Buddha statue. The beautiful garden spreads out. So you can enjoy more Japan charm. ”
140현지인의 추천
시장
“Nishiki Market (錦市場 Nishiki Ichiba) (literally "brocade market") is a marketplace in downtown Kyoto, located on a road one block north and parallel to Shijō Street (四条通 Shijō-dōri) and west of Teramachi Street (寺町通 Teramachi-dōri). Rich with history and tradition, the market is renowned as the place to obtain many of Kyoto's famous foods and goods. ”
121현지인의 추천
Shrine
“천황이 잠들어 있는 곳 거대한 규모와 정리된 내부 비밀의 정원, '신원'이 위치 쿄토의 신사 중에서 비교적 최근에 지어진 헤이안 신궁. 1895년 헤이안 천도 1,100년이 되자 헤이안쿄궁전을 축소하여 지은 신사로 헤이안쿄를 창건한 간무 천황과 마지막 천황인 고메이 천황을 모시고 있다. 보통 대부분의 사찰은 신궁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는데, 헤이안 신궁은 이처럼 천황을 모시고 있기에 신궁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는 것이다. 헤이안 시대의 왕궁 특징을 그대로 남겨 붉은 서까래와 기둥을 볼 수 있으며, 거대한 규모가 시선을 사로 잡는다. 헤이안 신궁 뒷편에는 ‘신원’이라는 정원이 위치하고 있다. 일종의 후원 같은 곳으로 동서남중東 西南中 네 개의 구역으로 구분되고 있다. 동서남북 대신 동서남중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는 신원에는 서봉지栖鳳池 라는 연못이 있다. 봉황이 깃드는 연못이라는 의미로, 연못에 세워진 태평각이라는 전각 지붕 위에 봉황 조각을 볼 수 있다. 네 개의 구역의 신원마다 각기 특징을 지니고 있지만, 대체적으로 소나무와 더불어 다양한 녹음을 즐길 수 있고 고즈넉한 느낌이 물씬 나는 평온함이 가장 인상적이다. ”
114현지인의 추천
Shrine
“Fushimi Inari(伏見稲荷大社)" Shrine is a popular spot for foreign tourists.The scenery that countless torii lined is magnificent.”
158현지인의 추천
Buddhist Temple
“쿄토의 명소 중 하나 독특한 흰모래 정원으로 유명 소박하고 조용한 매력 우리에게 은각사로 잘 알려져 있는 긴카쿠지. 모래정정원과 정원수, 연못 그리고 2층 누각으로 구성된 긴카쿠지는 본래 지쇼우지라는 명칭이 있지만 긴카쿠지로 유명하다. 쿄토의 명승지 중 하나로 소박하지만 일본의 전통미가 물씬 묻어나는 곳이다. 긴카쿠지의 입장권 자체가 일종의 부적이라고 하여 소중히 간직한다고 한다. 긴카쿠지 입장 후 내부를 둘러본 후 산길을 올라가면 긴카쿠지와 그 뒤 쿄토 시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가 나온다. 벚꽃놀이와 단풍놀이를 하며 긴카쿠지에 방문하면 가장 그 절정을 누릴 수 있다. 기요미즈데라의 화려함과 상반되는 소소함과 담백함이 포인트인 긴카쿠지이지만 넓이는 꽤 넓어 둘러보는데 시간이 필요하다. 부적처럼 생긴 입장권은 소중히 간직하면 가정의 평안을 이루어준다고 한다.”
116현지인의 추천
Souvenir Shop
“This is a very famous aquarium in this area. The grass as I look up, we can see so many kinds of fish. These makes not only your eyes but also your mind so happy. ”
120현지인의 추천
Shrine
“Kitano Tenmangu Shrine (北野天満宮, Kitano Tenmangū)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of several hundred shrines across Japan that are dedicated to Sugawara Michizane, a scholar and politician who was unfairly exiled by his political rivals. A number of disasters were attributed to Michizane's vengeful spirit after his death in exile, and these shrines were built to appease him. Sugawara Michizane is associated with Tenjin, the kami ("Shinto god") of education. Consequently, many students visit Kitano Tenmangu to pray for success in their studies. The shrine can become especially crowded with students during exam times and school trip seasons.”
115현지인의 추천
Place of Worship
“일본 최고의 가레산스이식 정원 대부분이 소실되어 일부만 남아있음 소우주를 표현한 정원이 인상적 안타깝게도 일본의 많은 사찰이나 유적들은 전란과 화재로 소실된 곳들이 많다. 료안지 역시 그 중 하나로 카레산스이식 정원을 갖고 있는 사원이지만 현재 그 일부분만이 남아 있다. 하지만 방장과 정원이 주는 아름다운 모습은 한 폭의 산수화 같다.”
98현지인의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