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ar the airport, countryside, beach & shopping!

슈퍼호스트

Karen 님이 호스팅하는 집의 개인실

  1. 최대 인원 2명
  2. 침실 1개
  3. 침대 2개
  4. 공동 사용 욕실 1개
업무 전용 공간
와이파이를 갖추고 업무에 적합한 개인실입니다.
셀프 체크인
열쇠 보관함을 이용해 체크인하세요.
Karen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
슈퍼호스트는 풍부한 경험과 높은 평점을 자랑하며 게스트가 숙소에서 편안히 머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호스트입니다.

에어커버

모든 예약에는 호스트가 예약을 취소하거나 숙소 정보가 정확하지 않은 경우 또는 체크인에 문제가 있는 상황에 대비한 무료 보호 프로그램이 포함됩니다.
일부 정보는 자동 번역되었습니다.
Looking for a place to stay in Bournemouth that's close to everything, but also peaceful and relaxing and has superfast broadband?

We're located only a couple of walking minutes from Castlepoint, with a wide range of shops, buses, banks, takeaways, and more. And if you're here for the walks, we're mins away from some of the best country walks around.

If you're here on business or want to fly away for your holiday, we're also close to the Airport too!

숙소
The room has a kettle, tea, coffee milk, and sugar as well as water and you will share the bathroom.

숙소 편의시설

정원 전망
공원 전망
무선 인터넷
업무 전용 공간
건물 진입로 무료 주차 – 2대 주차 가능
24인치 TV +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디즈니+, 파이어 TV
여행 가방 보관 가능
헤어드라이어
숙소 내 보안 카메라

도싯에서 7박

2022년 9월 26일 - 2022년 10월 3일

36개 후기에서 별 5개 만점에 4.72개

청결도
정확성
의사소통
위치
체크인
가격 대비 만족도

호스팅 지역

도싯, 잉글랜드, 영국

We are on the edge of Bournemouth & very close to Castlepoint which is currently the largest shopping park in the UK with a total development of 41 Acres, is just mins by foot, bus, bike or car, yet very close to the countryside of Throop!

Castlepoint has lots of shops and places to eat and meet with your friends, there is also another new shopping outlet just across the road, Mallard Road Retail Park, where you can meet with your friends for coffee, or just go to the gym, or local shops or just catch a bus into town or further away!

Throop itself used to be quite independent until it merged with Bournemouth, over 100 years ago. Many residents still see themselves as separate from Bournemouth; living in "Throop", not "Bourne". This feeling continues today even though the original boundaries between the two are no longer visible.

Today, around 3000 people live in this small hamlet that is sandwiched between Branksome Woods (a large forest) and Poole Harbour on one side and the A338 on the other.

Also very close to the airport, should you need a base to stay when leaving for your holiday, or returning home from your journey!

호스트: Karen님

  1. 회원 가입일: 2020년 10월
  • 후기 67개
  • 본인 인증 완료
  • 슈퍼호스트
  • Airbnb.org 후원자
저는 재택근무를 하는 카즈 존슨입니다. 걷기, 여행, 새로운 사람 만나기, 캠핑을 좋아합니다!

성인 자녀 2명과 손자 5명이 있습니다 (저와 함께 살지 않음). 저는 배우는 것을 좋아합니다!

숙박 중 게스트와의 교류

All you need to do is to message me here on the AirBnB if you need anything.

Karen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

슈퍼호스트는 풍부한 경험과 높은 평점을 자랑하며 게스트가 숙소에서 편안히 머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호스트입니다.
  • 응답률: 100%
  • 응답 시간: 1시간 이내
안전한 결제를 위해 에어비앤비 웹사이트나 앱 외부에서 송금하거나 대화를 나누지 마세요.

알아두어야 할 사항

숙소 이용규칙

체크인: 오후 3:00 - 오후 9:00
체크아웃 시간: 오전 10:00
열쇠 보관함(으)로 셀프 체크인
어린이와 유아에게 적합하지 않음
흡연 금지
반려동물 동반 불가
파티나 이벤트 금지

건강과 안전

에어비앤비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셔야 합니다.
보안 카메라/녹화 장치 더 보기
일산화탄소 경보기
화재경보기

환불 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