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Casa acolhedora, 5 min da praia e do centro.

Debora Castro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
Debora Castro

Casa acolhedora, 5 min da praia e do centro.

주택의 개인실
인원 2명침실 1개침대 1개공동 사용 욕실 1개
인원 2명
침실 1개
침대 1개
공동 사용 욕실 1개
높은 청결도
최근 게스트 9명이 이 숙소가 티 없이 깨끗하다고 후기를 남겼습니다.
Debora Castro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
슈퍼호스트는 풍부한 경험과 높은 평점을 자랑하며 게스트가 숙소에서 편안히 머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호스트입니다.
순조로운 체크인 과정
최근 숙박한 게스트 중 100%가 체크인 과정에 별점 5점을 준 숙소입니다.

O quarto (mesanino) é em minha casa, em Jericoacoara. A casa é pequena, estilo loft, simples mas muito aconchegante, segura e cheia de amor!

편의시설

필수품목
온수
다리미
노트북 작업 공간
이용 불가: 화재 감지기
이용 불가: 일산화탄소 감지기
숙소에 화재 경보기 또는 일산화탄소 경보기가 설치되어 있는지 호스트가 신고하지 않았습니다.

침대/침구

1번 침실
더블 침대 1개

예약 가능 여부

후기

후기 28개
청결도
4.9
정확성
4.8
의사소통
5.0
훌륭한 호스팅
23
깨끗한 숙소
13
신속한 응답
13
Nilothpaul님의 사용자 프로필
Nilothpaul
2019년 6월
Excellent hospitality and spotless clean place. Even the dog and a cat are well-behaved. The fan works well and makes up for the absence of ac. Debora was very thoughtful and even packed me a nice tapioca breakfast. I slept well!
Roger William님의 사용자 프로필
Roger William
2019년 10월
Não existem palavras que descrevam com exatidão o quão incrível foram os dias na casa da Debora. Jeri não teria sido a mesma coisa caso resolvêssemos nos hospedar em outro lugar. Eu tenho certeza disso. A casa é ótima, ambiente gostoso de se ficar. Os bichos (Estrela e Samba) são…
Emerson님의 사용자 프로필
Emerson
2019년 10월
Adorei. A anfitriã é muito gentil. O lugar é legal. Os animais da casa são um amores. Lugar que deixou saudades.
Lilli님의 사용자 프로필
Lilli
2019년 9월
Very friendly and forthcoming host. The cat and the dog living in the house are very cute and want lots of cuddles. The location is great, close to the beach and centre. This is THE place to stay in Jeri, we really recommend staying here. We hope to return soon!
Mário님의 사용자 프로필
Mário
2019년 9월
Super recomendo, excelente hospitalidade me senti em casa.
Marcus님의 사용자 프로필
Marcus
2019년 8월
Super recomendo..
Ricardo님의 사용자 프로필
Ricardo
2019년 7월
A nossa estadia foi maravilhosa na casa, a anfitriã e sua irmã nos ajudaram bastante, indicando lugares para visitar em Jeri e Jijoca, restaurantes baratos e bons, padarias, etc. A casa é bem confortável, tudo arrumado, bonito e limpo, dispondo de uma cozinha boa para quem deseja…

호스트: Debora Castro님

Jericoacoara, 브라질회원 가입: 2018년 10월
Debora Castro님의 사용자 프로필
후기 28개
인증됨
Debora Castro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슈퍼호스트는 풍부한 경험과 높은 평점을 자랑하며 게스트가 숙소에서 편안히 머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호스트입니다.
게스트와의 교류
Pelo chat e pelo ZAP. Fico disponível para dúvidas, passar informações sobre transporte, passeios, restaurantes em festas na vila.☘️
언어: Português
응답률: 91%
응답에 소요된 시간: 몇 시간 이내
언제나 에어비앤비를 통해 대화를 나누세요안전한 결제를 위해 에어비앤비 웹사이트나 앱 외부에서 송금하거나 대화를 나누지 마세요.

지역정보

유의 사항

체크인: 14:00 이후
체크아웃: 12:00
체크인
14:00 이후
체크아웃
12:00

숙소 이용규칙

  • 유아(만 2세 미만)에게 적합하지 않음
  • 반려동물 동반 불가
  • 파티나 이벤트 금지
  • 흡연 가능

예약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