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인원 2명원룸침대 1개욕실 1개
인원 2명
원룸
침대 1개
욕실 1개
집 전체
아파트 전체를 단독으로 사용하시게 됩니다.
높은 청결도
최근 게스트 15명이 이 숙소가 티 없이 깨끗하다고 후기를 남겼습니다.
Antonia Celine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
슈퍼호스트는 풍부한 경험과 높은 평점을 자랑하며 게스트가 숙소에서 편안히 머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호스트입니다.
건조기
해당 지역에서 이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는 보기 드문 숙소입니다.

Das Schöne Appartement Amelie liegt ruhig und hat eine größe von ca. 18 Quadratmeter.
Sie ist zentral gelegen (5-10 min.Fußweg ins Zentrum ) , wo Sie, viele schöne Restaurants und Einkaufsmöglichkeiten finden.
Wanderwege und Loipeneinstiege sowie die Seilbahn und auch die Rathauswiese sind nur ein paar Minuten von der Wohnung entfernt. Ebenso der Kurpark und das Eisstadion.

Die Endreinigung beträgt 25 Euro, die beinhalten allderdings Bettwäsche und Handtücher inklusive.

편의시설

건조기
필수품목
난방
온수
이용 불가: 일산화탄소 경보기
숙소에 일산화탄소 경보기가 설치되어 있는지 호스트가 신고하지 않았습니다.

침대/침구

공용 공간
퀸사이즈 침대 1개

예약 가능 여부

후기

후기 68개
청결도
4.9
체크인
4.9
의사소통
4.9
정확성
4.8
가치
4.8
위치
4.6
Jonas님의 사용자 프로필
Jonas
2020년 3월
Für einen Kurzurlaub haben wir ein paar Nächte in dem kleinen Appartement verbracht. Die Lage ist wirklich super, man kann direkt von der Haustür aus in den Wald und wenn mal will bis zum Brocken wandern oder mountainbiken. Die Wohnung befindet sich im Erdgeschoss eines etwas…
Mohamed님의 사용자 프로필
Mohamed
2020년 3월
Die Wohnung von Antonia ist sehr gemütlich und hat alles was man in einem tollen Urlaub in den Harz braucht. Nicole ist auch sehr nett und hilfsbereit. Gerne wieder!
Ute님의 사용자 프로필
Ute
2020년 2월
Sehr gemütlich das kleine Appartement. Mit allem was man braucht. Ich komme definitiv wieder
Eva님의 사용자 프로필
Eva
2020년 2월
The studio is very cute and cosy. During the storm Sabine, we had a nice save shelter here. The kitchen has everything you need to self-cater. The surroundings are really beautiful and there are loads of beautiful walking routes just outside. Braunlage is quitte a big city and…
Simone님의 사용자 프로필
Simone
2020년 2월
Klein und fein und vor allem gemütlich nach der Rückkehr aus dem Schnee. Danke für die nette Gastfreundschaft!
Katharina님의 사용자 프로필
Katharina
2020년 2월
Hat uns gut gefallen. Klein aber fein
Sarah님의 사용자 프로필
Sarah
2020년 1월
Eine kleine gemütliche Unterkunft die für ein Wochenende völlig ausreichend ist.

호스트: Antonia Celine님

Oering, 독일회원 가입: 2018년 3월
Antonia Celine님의 사용자 프로필
후기 68개
인증됨
Antonia Celine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슈퍼호스트는 풍부한 경험과 높은 평점을 자랑하며 게스트가 숙소에서 편안히 머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호스트입니다.
Ich bin Antonia, 21 Jahre alt und komme aus der Nähe von Hamburg
게스트와의 교류
Da ich in Hamburg lebe, ist meine Mutter Nicole, die in Braunlage lebt eure Ansprechpartnerin.
응답률: 100%
응답에 소요된 시간: 1시간 이내
언제나 에어비앤비를 통해 대화를 나누세요안전한 결제를 위해 에어비앤비 웹사이트나 앱 외부에서 송금하거나 대화를 나누지 마세요.

브라운라제(Braunlage), Niedersachsen, 독일

유의 사항

체크인: 오후 3:00 이후
체크아웃: 오전 10:00
체크인
오후 3:00 이후
체크아웃
오전 10:00

숙소 이용규칙

  • 어린이와 유아에게 적합하지 않음
  • 흡연 금지
  • 반려동물 동반 불가
  • 파티나 이벤트 금지

예약 취소

숙소 주변의 즐길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