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Pigiama Palazzo 2 una camera centrale a Torino

Cecilia Della Banda Larga님의 사용자 프로필
Cecilia Della Banda Larga

Pigiama Palazzo 2 una camera centrale a Torino

아파트의 개인실
인원 3명침실 1개침대 3개단독 사용 욕실 1개
인원 3명
침실 1개
침대 3개
단독 사용 욕실 1개
높은 청결도
최근 게스트 4명이 이 숙소가 티 없이 깨끗하다고 후기를 남겼습니다.

Una soluzione di appoggio per vivere la città, qualsiasi sia la ragione che vi spinge a Torino: trasferta, studio o turismo. Camere private che condividono cucina e chiacchiere.Nel cuore di Porta Palazzo tra colori e spezie. Un'ottima base: pochissimi passi dal centro storico, 7 min a piedi da Piazza Castello e 15 dal Museo Egizio, parcheggio gratuito su strada e 11 linee di mezzi pubblici. Intorno al mercato alimentare più grande d'Europa ci sono molte occasioni per soddisfare il palato

편의시설

엘리베이터
와이파이
주방
다리미
이용 불가: 화재 감지기
이용 불가: 일산화탄소 감지기
숙소에 화재 경보기 또는 일산화탄소 경보기가 설치되어 있는지 호스트가 신고하지 않았습니다.

침대/침구

1번 침실
싱글 침대 2개,소파 베드 1개,유아용 침대 1개

장애인 편의시설

엘리베이터

예약 가능 여부

후기

후기 10개
체크인
4.9
청결도
4.7
정확성
4.6
깨끗한 숙소
4
신속한 응답
4
훌륭한 호스팅
3
Shawna님의 사용자 프로필
Shawna
2018년 9월
The apartment is stylish and comfortable, and in a locals-only part of town with the best market in Turin down the street. Cecilia was available by text if I needed anything. Sharing the flat with roommates made for a more engaging trip as we shared tips, ideas, and thoughts…
Eugenio님의 사용자 프로필
Eugenio
2019년 11월
Ottima posizione e precisione
Marco님의 사용자 프로필
Marco
2019년 5월
Cecilia e cordiale e puntuale. Si consiglia.
Vera님의 사용자 프로필
Vera
2019년 5월
Proprietaria molto gentile e disponibile. Camera spaziosa e pulita con bagno privato e balcone..ottima soluzione per me. unica pecca inquilini un po' chiassosi soprattutto durante la notte ma per me che ho trascorso solo un giorno direi che come sistemazione andava più che bene…
Olaf님의 사용자 프로필
Olaf
2019년 5월
Accoglienza, comunicazione, cordialità. Tutto perfetto. Ottima esperienza
Julia님의 사용자 프로필
Julia
2019년 3월
I had a great stay and definitely recommend this place. The room was very clean and spacious! Cecilia was very helpful and fast to respond. The internet wasn't working properly for me when I first arrived, and she took the issue seriously and sorted it out within a couple of…
Gisella님의 사용자 프로필
Gisella
2019년 3월
Appartamento grazioso e curato nei dettagli. Padrona di casa deliziosa e cortese. Soggiorno gradevole.

호스트: Cecilia Della Banda Larga님

투린, 이탈리아회원 가입: 2013년 5월
Cecilia Della Banda Larga님의 사용자 프로필
후기 152개
추천 글 1개
인증됨
Ad accogliervi troverete una famiglia allargata composta da 2 adulti, Cecilia, Ivano e 2 ragazzi, Ottavia e Filippo di 20 e 24 anni. Siamo poliglotti e sorridenti
게스트와의 교류
Al vostro arrivo vi forniremo di chiavi di casa ed indicazioni utili sulla città e ci potrete contattare in qualsiasi momento per ogni necessità. Come servizio aggiuntivo si può accedere alla colazione del nostro B&B servita in via Noè 7 tra le 7 e le 10 del mattino, in estate in…
언어: English, Français, Italiano, Español
응답률: 100%
응답에 소요된 시간: 1시간 이내
언제나 에어비앤비를 통해 대화를 나누세요안전한 결제를 위해 에어비앤비 웹사이트나 앱 외부에서 송금하거나 대화를 나누지 마세요.
숙소 정보
에어비앤비를 이용하면 누군가의 소중한 집에 머무는 것입니다.
Cecilia Della Banda Larga님이 호스팅하는 숙소입니다.
Cecilia Della Banda Larga
Filippo님이 호스팅 도움을 제공합니다.
Filippo

지역정보

유의 사항

체크인: 조정 가능
체크아웃: 11:00
체크인
조정 가능
체크아웃
11:00

숙소 이용규칙

  • 반려동물 동반 불가
  • 흡연 가능

예약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