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Traditional breton house near the sea

Chantal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
Chantal

Traditional breton house near the sea

인원 2명침실 1개침대 1개욕실 1.5개
인원 2명
침실 1개
침대 1개
욕실 1.5개
집 전체
주택 전체를 단독으로 사용하시게 됩니다.
셀프 체크인
안내 직원의 도움을 받아 체크인하실 수 있어요.
Chantal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
슈퍼호스트는 풍부한 경험과 높은 평점을 자랑하며 게스트가 숙소에서 편안히 머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호스트입니다.
훌륭한 숙소 위치
최근 숙박한 게스트 중 100%가 위치에 별점 5점을 준 숙소입니다.

House with full facilities, safe car park, garden, big living room with fully equiped kitchen, TV, fireplace

편의시설

이더넷(Ethernet) 연결 지원
필수품목
실내 벽난로
난방
이용 불가: 일산화탄소 경보기
숙소에 일산화탄소 경보기가 설치되어 있는지 호스트가 신고하지 않았습니다.

침대/침구

1번 침실
더블 침대 1개

예약 가능 여부

후기

후기 116개
의사소통
4.9
가치
4.9
체크인
4.8
훌륭한 호스팅
21
신속한 응답
10
훌륭한 편의시설
8
Lynne님의 사용자 프로필
Lynne
2019년 6월
Chantal’s house is a true Bretagne farm house. Very comfortable with all the amenities of a modern stay. Chantal is a very thoughtful host with the guests needs always in mind. We loved the organic vegetable stand and the lovely flower garden. This is a very special place in…
Paton님의 사용자 프로필
Paton
2020년 1월
Tres bien !!!
Marina님의 사용자 프로필
Marina
2020년 1월
Très bonne adresse pour un moment détente au coin du feu.
Anne-Lise님의 사용자 프로필
Anne-Lise
2019년 12월
Excellent séjour chez Chantal, le feu de cheminée est vraiment une expérience oubliée de la vie citadine, et qui régénère en profondeur. Le calme environnant, le jardin, les vaches et les chevaux dans les champs voisins et la proximité avec Douarnenez fait de cette jolie maison…
Anne-Rose님의 사용자 프로필
Anne-Rose
2019년 12월
Merci encore pour les attentions et ces moments bien agréables passer au creux de cette bien douce bâtisse. Le temps à l'orager à rendu le séjour encore + douillet près de la cheminée ! Et j'ai déjà envie de revenir
Jérémy님의 사용자 프로필
Jérémy
2019년 12월
Chantal est très accueillante. Le top étant la cheminée prête à démarrer ! Quel plaisir de profiter d'un bon feu de cheminée. L'équipement de la cuisine est aussi très agréable. Nous n'avons manqué de rien ! Idéal donc pour un petit break au coeur de la Bretagne entre Douarnenez…
Xandra님의 사용자 프로필
Xandra
2019년 12월
J'ai passé deux nuits chez Chantal dans le cadre de mon travail. La maison est un ancien corps de ferme où elle habite actuellement quand elle n'est pas en voyage. J'ai été très bien reçue et nous avons bien l'esprit du Airbnb. Des buches m'attendaient dans la cheminée lors de…

호스트: Chantal님

Langues parlées: esperanto회원 가입: 2016년 9월
Chantal님의 사용자 프로필
후기 116개
인증됨
Chantal님은 슈퍼호스트입니다슈퍼호스트는 풍부한 경험과 높은 평점을 자랑하며 게스트가 숙소에서 편안히 머무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호스트입니다.
Je suis amoureuse de la nature, j'aime aussi les gens, les cultures, les voyages et les langues. Dans la cour se trouvent mes voisins qui cultivent à la saison des légumes en permaculture. Projets alternatifs. Ici pas de compteur Linky (on résiste). Je lutte comme je peux contre…
게스트와의 교류
Help to discover the area
응답률: 100%
응답에 소요된 시간: 1시간 이내
언제나 에어비앤비를 통해 대화를 나누세요안전한 결제를 위해 에어비앤비 웹사이트나 앱 외부에서 송금하거나 대화를 나누지 마세요.

지역정보

유의 사항

체크인: 오후 2:00 - 오후 10:00
체크아웃: 오후 12:00
안내 직원(으)로 셀프 체크인
체크인
오후 2:00 - 오후 10:00
체크아웃
오후 12:00

숙소 이용규칙

  • 흡연 금지
  • 반려동물 동반 가능
  • 파티나 이벤트 가능

예약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