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추천 검색 결과를 확인하려면 계속 진행하세요.

    게스트에게 이탈리아 시골에서 자연과 교감할 기회를 제공하는 호스트

    두 사람은 저택과 주변 부지, 중세 망루, 체험 호스팅을 통해 아름다운 땅과 자연을 게스트와 나누고 있습니다.
    작성자: Airbnb 작성일: 2021년 3월 11일
    3분 분량의 글
    최종 업데이트: 2021년 4월 28일

    하이라이트

    • 이 부부 호스트는 수입 다각화를 위해 시골 저택의 개인실을 호스팅하기 시작했습니다.

    • 현지 특산 재료와 요리법을 알리기 위해 쿠킹 체험 호스팅도 시작했습니다.

    • 또한, 15세기에 건축된 망루를 복원해 숙소로 제공하며, 게스트가 자연과 완전히 하나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에어비앤비 슈퍼호스트인 알레산드라님과 남편 라파엘레님은 유기농 영속농법부터 요리, 오래된 건축물 복원까지 관심사가 다양합니다. 이런 일을 예전에는 단순한 취미로 즐겼지만, 에어비앤비 호스팅의 세계를 발견하고부터는 취미를 사업으로 발전시킬 수 있었습니다.

    모든 일은 2016년, 두 사람이 이탈리아 보레토 지역, 유네스코가 지정한 포그란데 생물권보전지역인 포(Po) 강변에 있는 16세기 저택과 주변 부지를 매입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알레산드라님이 이곳 근처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반면, 대도시 밀라노 출신인 라파엘레님은 한 소셜 미디어 회사의 초창기 직원으로 일했습니다. 두 사람은 자연을 가까이 하는 삶을 위해 시골 저택으로 이사를 결심했죠.

    두 사람은 수입을 다각화하면서 숨 막히게 아름다운 주변 경치를 게스트와 나눌 수 있을 것이란 기대로 에어비앤비에서 개인실을 호스팅하기 시작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호스팅의 매력에 푹 빠져 이를 전업으로 삼게 되었습니다.

    알레산드라님은 "에어비앤비 호스팅을 시작하자마자 성공을 거두면서 삶에 큰 변화를 주고 호스팅이라는 새로운 사업을 시작할 용기를 얻었고, 흥분과 설렘을 느꼈다"라고 회상합니다.

    “에어비앤비 호스팅을 시작하자마자 성공을 거두면서 삶에 큰 변화를 줄 용기를 얻었습니다.”
    Alessandra, Superhost,
    이탈리아 보레토

    아름다운 땅과 그 위에서 꽃피는 문화를 나누다

    얼마 지나지 않아 알레산드라님과 라파엘레님 부부는 개인실 2개를 추가하고 에어비앤비 체험으로 쿠킹 클래스 3개도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숙소와 체험을 호스팅하면서 두 사람은 저택이 있는 부지의 아름다움과 역사뿐만 아니라, 오랜 식도락 역사를 자랑하는 이탈리아 문화의 요리 기법과 식재료도 널리 알리고 있었습니다.

    지역 최고 맛집으로 유명한 식당에서 셰프로 일하셨던 어머니를 둔 덕에 요리를 좋아하는 알레산드라님에게 쿠킹 클래스 호스팅은 이 지역의 풍부한 문화유산을 게스트에게 알릴 수 있는 완벽한 방법이었습니다.

    알레산드라님은 할머니에서 어머니를 거쳐 본인에게 전수된 전통 요리법으로 토르텔리니, 뇨키, 티라미수 만드는 법을 가르칩니다. 초록 호박을 포함해 텃밭에서 손수 기른 과일을 식재료로 사용하는 것은 물론, 알레산드라님의 고향인 레지오 에밀리아에서 생산된 현지 특산품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나 전통 기법으로 만든 발사믹 식초를 요리에 사용합니다.

    라파엘레님은 "지역에서 생산된 재료를 좋아하고, 이 지역 음식과 와인에 담긴 역사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맛도 아주 아주 좋다"라고 덧붙입니다.

    두 사람은 호스팅 덕분에 자연의 아름다움에 한껏 취할 수 있고, 게스트도 호젓한 전원 풍경 속에서 수 세기에 걸친 전통을 배울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여기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진정으로 독특한 경험을 추가하기로 했죠.

    위로, 더 위로!

    알레산드라님과 라파엘레님 부부는 2014년에 약 80km 떨어진 곳에 있는 오래된 망루를 매입했습니다. 고대 켈트족 마을이 있던 곳에 세워진 이 망루는 1400년대 건축 당시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었는데, 2019년에 마침내 복원 작업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모데나 지방의 아페닌 산맥 전망을 즐길 수 있는 언덕 위에 세워진 망루는 일상을 잊고 휴식하기에 더없이 좋은 마법 같은 공간으로, 에어비앤비 숙소로 안성맞춤이라고 합니다.

    망루까지 가는 마지막 180미터 남짓의 구간이 비포장 오르막 도로인 탓에, 라파엘레님은 보레토에서 차로 90분 거리에 있는 이곳까지 사륜구동 차량으로 운전해 간 후 게스트를 망루까지 태워준다고 합니다. 숙소에 도착하면 편의시설에 대해 설명해 주죠. 전자기기 충전을 위한 태양광 발전시설, 내부에 불을 밝힐 촛불, 난방을 위한 장작 난로, 야외에 있는 샤워 시설과 수도꼭지, 자연발효 화장실이 전부입니다.

    그리고 마지막 순서로 약 1만 제곱미터에 이르는 부지를 게스트와 함께 둘러본 후 맥주를 줍니다. (얼마 전부터는 망루 온라인 투어도 시작했습니다.)

    "마법 같은 경험", "소박한 삶으로 돌아가는 최고의 방법"이라는 칭찬을 보면 이곳이 게스트를 완전히 매혹시켰다는 것이 분명하죠. 게스트는 이곳에서 사슴, 늑대, 여우, 독수리 등 야생 동물을 볼 수 있으며, 숲에서 밤을 주워서 모닥불에 구워먹었다는 후기도 있습니다. 별이 쏟아질 듯 가득한 하늘을 올려다보는 것도 잊지 못할 경험이죠.

    라파엘레님은 "망루에서 머무는 것은 과거로 시간 여행하는 것과 같다"라고 설명합니다. "자연을 아주 가까이 하면서 고요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죠. 침묵 속에 생각에 잠길 수 있고, 실내에서는 촛불로 불을 밝힙니다. 마치 다른 세상에 온 듯한 느낌이죠."

    원하는 삶을 살다

    시골 저택의 개인실 호스팅을 시작한 지 4년이 지난 지금, 두 사람은 에어비앤비 호스팅이 최고의 선택이었다고 말합니다.

    10살짜리 아들과 고양이 2마리, 반려견 2마리와 자연 속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죠. 뿐만 아니라 호스팅 덕분에 텃밭 가꾸기, 요리,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문화전통을 보존하는 일 등 좋아하는 일을 하며 큰 보람도 얻을 수 있습니다.

    “저희의 성향과 필요를 고려할 때, 이것보다 좋은 일자리는 없다고 생각해요. 호스팅을 통해 매일 세계 각지의 사람들을 만나고, 자연 속에서 아들과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낼 수 있죠."

    “저희의 성향과 필요를 고려할 때, 이것보다 좋은 일자리는 없다고 생각해요. 호스팅을 통해 매일 세계 각지의 사람들을 만나고, 자연 속에서 아들과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낼 수 있죠.”
    Alessandra, Superhost,
    이탈리아 보레토

    독특한 공간을 숙소로 호스팅하고 싶으세요?

    에어비앤비 체험 호스팅에 관심이 있으신가요?

    하이라이트

    • 이 부부 호스트는 수입 다각화를 위해 시골 저택의 개인실을 호스팅하기 시작했습니다.

    • 현지 특산 재료와 요리법을 알리기 위해 쿠킹 체험 호스팅도 시작했습니다.

    • 또한, 15세기에 건축된 망루를 복원해 숙소로 제공하며, 게스트가 자연과 완전히 하나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Airbnb
    2021년 3월 11일
    도움이 되었나요?

    추천 게시글

    추천 게시글